남극의 쉐프 2009

페이지 정보

작성일

본문

영화정보 페이지 열어보기


해발 3,810m, 평균기온 -54℃의 극한지 남극 돔 후지 기지. 귀여운 펭귄도, 늠름한 바다표범도, 심지어 바이러스조차 생존할 수 없는 이곳에서 8명의 남극관측 대원들은 1년 반 동안 함께 생활해야 한다. 기상학자 대장님, 빙하학자 모토, 빙하팀원 니이얀, 차량담당 주임, 대기학자 히라, 통신담당 본, 의료담당 닥터, 그리고 니시무라는 매일매일 대원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선사하는 조리담당이다. 평범한 일본 가정식에서부터 호화로운 만찬까지, 대원들은 “남극의 쉐프” 니시무라의 요리를 먹는 것이 유일한 낙. 강추위 속에서 계속되는 고된 작업으로 지쳐가는 그들에게 무엇보다 힘든 건, 보고 싶어도 볼 수 없는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들, 그리고 집에 대한 그리움이 사무치는 기러기 생활이다. 그러던 어느 날, 비축해놓은 라면이 다 떨어지고, 절망하는 대장님과 대원들을 위한 니시무라의 요리인생 최대의 무한도전이 시작되는데… 실제 남극관측 대원으로서 조리를 담당했던 니시무라 준의 유쾌한 에세이 “재미있는 남극요리인”을 영화화한 작품. 각본과 감독은 그동안 독립영화와 TV드라마를 통해 출중한 솜씨를 인정 받아 온 신예감독 오키타 슈이치와 함께 드라마 <아츠히메>와 영화 <제너럴 루즈의 개선>으로 큰 인기를 얻은 사카이 마사토가 주인공 니시무라 역을 맡아, 요리강습과 체중조절 등의 철저한 준비로 혼신의 힘을 다해 “남극의 쉐프”로 변신했다. 보는 것만으로도 포만감이 느껴지는 <남극의 쉐프> 속 음식들은 <카모메 식당><안경> 등의 푸드스타일리스트 이이지마 나오미의 손끝에서 탄생됐다. 극한의 남극을 무대로 하고 있지만 마음이 따뜻해지는 매력적인 작품으로 완성된 <남극의 쉐프>. 맛있는 요리로 이어지는 휴먼 코미디 <남극의 쉐프>는 웃음과 사랑이 풍성한 식탁을 선보인다.

관련자료

까페라떼님의 댓글

까페라떼
작성일
영화보기가 없는건가요?
삭제

날봉이님의 댓글

날봉이
작성일
카모메식당을 보고 잔잔하고 좋아서 그런 비슷한 영화를 찾고 있었는데, 이 영화가 그렇네요, 정말 잘 봤습니다~~ ㅎㅎ 재밌었어요 :)) 쌩큐염 운영자님들!!
삭제

뮤7님의 댓글

뮤7
작성일
긴 정지 장면을 자주 보여주는 거랑, 갑갑하게 좁은 공간으로 잡은 카메라샷이 많아서, 일본영화 안좋아하는데... 이 영화도 그런 장면이 많긴 하지만, 욕나올 정도로 갑갑한 영화는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조금 지루하긴 한데, 음식 먹는 장면들과 요리사가 맘에 듭니다. 윤상현 많이 닮은 거 같음.. 요리하는 장면은 생각보다 거의 없네요. 똥과 방귀 관련 장면이 몇 있어 밥 먹으며 보다가 좀 아니었다는... 우연히 보게 된 '카모메식당'은 잔잔해도 지루함 전혀 없이 재밌었어요..
삭제

grayteer님의 댓글

grayteer
작성일
흠...오래되서 링크가 끊긴듯...ㅎ;
삭제

mini님의 댓글

mini
작성일
정상링크입니다.
삭제

dks님의 댓글

dks
작성일
링크 복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mini님의 댓글의 댓글

mini
작성일
새로운 링크로 연결되었습니다.

dks님의 댓글의 댓글

dks
작성일
감사합니다. 그런데 한글자막이 없네요. 자막있는 영상으로 요청하고 싶습니다.
삭제
    [이전자료 검색] 버튼을 누르면 예전 영상 리스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