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아 2022

페이지 정보

작성일

본문

전염병 유행으로 집에만 콕 박혀 있는 청년 백수 ‘주리’
 배고픔도 실연의 아픔도 모두 집에서 해결한다
 
 어느 날 자취방을 부동산에 내놓았다는 연락과 함께
 엄마의 김밥집을 운영하라는 미션이 주어지는데…
 
 인생도 김밥처럼 요령껏 말 수 없나?
 스물다섯 주리의 명랑한 자력갱생이 시작된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