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피 2022

페이지 정보

작성일

본문

부산 변두리 작은 포구 '구암'의 절대적인 주인 '손영감’(김갑수),
 그의 밑에서 수년간 수족으로 일해온 '희수'(정우)는
 무엇 하나 이뤄낸 것 없이, 큰돈 한번 만져보지 못한 채 반복되는 건달 짓이 지긋지긋하다.
 
 1993년, 범죄와의 전쟁 이후 새로운 구역을 집어삼키기 위해 물색중인 영도파 건달들은
 아무도 관심 갖지 않는 ‘구암’에 눈독을 들이고,
 영도파 에이스이자 ‘희수’의 오랜 친구 '철진'(지승현)이 '희수'에게 은밀히 접근한다.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는 ‘희수’는 갈등하고,
 조용하던 ‘구암’을 차지하려는 밑바닥 건달들의 치열한 생존 싸움이 시작되는데...
 
 더 이상 물러날 곳도 도망칠 곳도 없다.
 누구든 망설이는 놈이 진다!

제작노트 보기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