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의 삶 2021

페이지 정보

작성일

본문

그때는 몰랐다 그게 우리의 최선이었다
열여덟 ‘강이’, ‘아람’, ‘소영’.
 더 나아지기 위해서 기꺼이 더 나빠졌던 우리의
 이상했고 무서웠고 좋아했던 그 시절의 드라마
 최선의 삶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