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는 바이러스 2018

페이지 정보

작성일

본문

17년째, 매년 12월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노송동 동사무소엔 어김없이 전화가 울린다.
 기부 상자의 위치와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써달라'는 말을 남기곤 홀연히 모습을 감추는 얼굴 없는 천사.
 
 올해도 노송동의 독거 노인들은 얼굴 없는 천사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하며
 가슴 따뜻한 천사를 기다린다.
 
 그러던 어느 날, 노송동에 얼굴 없는 천사를 소재로 글을 쓰겠다는 작가 지훈이 나타난다.
 지훈은 독거 노인들을 도우며 주민들을 관찰하기 시작하는데
 '얼굴 없는 천사'는 마을 사람 중 한 명이라는 확신을 가지게 된다.
 
 고물상을 운영하는 천지와 그를 둘러싼 노송동의 주민들,
 지훈이 간직한 비밀과 얼굴 없는 천사의 정체가 밝혀진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자료 검색] 버튼을 누르면 예전 영상 리스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