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플레이 2020

그 날 이후, 나는 혼자 자랐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

본문

파업에 참여했다가 회사로부터 보복 소송을 당해 빚만 지고 집 나간 해고노동자 아버지.
 한때 집안의 미래였지만 반신불수가 된 형.
 그의 간병이 삶의 목적이 된 엄마.
 그리고 가난한 가정에 방치된 채 자란 고등학생 ‘성철'.
 그들의 집은 점점 작아지고 빚만 늘었다.
 
 네가 뭘 할 건데? 뭘 할 수 있는데?
 죽어가는 형, 무너져버린 엄마.
 갑작스런 형의 상태 악화로 당장 수술비가 필요하다.
 그리고 자신이 곧 성인이 되면 이 영구임대아파트에서 모두 나가야 한다.
 
 ‘성철’은 영구임대아파트에서 쫓겨나도 살아남기 위해
 자신보다 어린 ‘기준’과 한 팀이 되어 미성년자 신분을
 돈벌이에 이용하며 크게 한탕을 노린다.
 사회적 빈곤, 그들의 삶을 헤아려 주지 않는 현실.
 ‘성철’이 할 수 있는 일은 유일한 ‘그 것’ 뿐이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자료 검색] 버튼을 누르면 예전 영상 리스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